사무엘상 23:15-29

TV드라마나 영화를 보다보면 이런 장면들이 꼭 나옵니다. 꼭 만나야할 사람들이 아슬아슬하게 만나지 못하는 장면, 혹은 만나면 큰 일이 날 사람들이 아슬아슬하게 비켜가게 되는 장면 같은 거요.

본문은 사실 영화나 드라마라면 아슬아슬하게 느껴질 장면이 많이 나옵니다.? 사울이 눈에 불을 켜고 다윗을 잡으려고 하는 것을 안 다윗은 여기저기 피해 다니다가 십 광야의 수풀에 숨었습니다. 그렇게 숨어 있는 다윗을 사울의 아들이지만 다윗을 너무나 사랑하던 친구 요나단이 찾아옵니다. 어떻게 요나단은 다윗이 있는 곳을 알았을까요? 많은 학자들은 요나단이 사울이 다윗을 좇고 있을 때에? 그 무리들 가운데에 있었을 것으로 봅니다. 그런 가운데 비밀스런 연락을 통해 그의 위치를 알고 몰래 가서 만났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죠. 사실 이 또한 매우 아슬아슬한 장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게 다윗을 만난 요나단은 두려움과 피곤함에 지쳐 있었을 다윗에게 힘을 내라고 용기를 줍니다. 그는 다윗이 이스라엘의 왕이 되고, 자신은 그의 신하가 될 것을 자신도 알고 아버지도 안다고 말하면서 이 모든 일이 하나님이 행하시는 일이기에 아버지 사울이 결코 다윗을 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확신을 줍니다. 그렇게 아슬아슬하지만 아름다운 그들의 만남은 끝이 납니다.

이렇게 십 광야 수풀에 다윗이 숨은 것을 안 십 지역의 사람들이 사울이 머물고 있던 기브아에 이릅니다. 그리고 사울 왕에게 자신들이 지역 하길라 산 수풀 요새에 다윗이 숨어 있는 것을 알려줍니다. 사울 왕이 그곳에 내려와 다윗을 잡도록 돕겠다는 약속도 합니다. 사울 왕은 그동안 여러번 다윗을 놓친 기억을 되살리며 그들에게 “그가 심히 지혜롭게 행동한다 하니” 더 자세히 살펴서 숨은 곳을 비롯한 자세한 정보를 정탐하여 보고하라고 명합니다. 명령을 받은 십사람들은 돌아갔고 이제 다윗을 찾으러 사울 왕이 직접 내려옵니다. 광야 남쪽 마온 광야 아라바에 숨었다가 사울이 그를 추격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온 황무지로 내려갔으나 이것 또한 사울에게 알려져 사울이 서서히 다윗에게로 다가오게 됩니다. 비록 다윗이 계속해서 사울을 피해 다니고 있지만, 사울의 포위는 점점 좁혀져 오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렇게 계속 진행이 되면 곧 다윗은 사울에게 잡힐 상황인 것이죠.

그런데, 그 때 한 전령이 사울에게 달려옵니다. 그리고 블레셋의 침략에 대한 급박한 소식을 전합니다. 사울은 결국 다윗을 추격하던 것을 멈추고 블레셋을 치러 올라갑니다. 결정적인 순간에 다윗은 위기를 벗어나게 된 것이죠. 그리고 그 팀에 북쪽으로 올라가서 엔게디 요새에 머물게 됩니다. 영화같은 장면이라면 우리는 다윗이 당연히 잡히지 않을 것을 알죠. 왜냐면 주인공이니까요. 그건 작가가 그렇게 정했고, 감독이 그렇게 영화나 드라마를 만들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성경의 드라마를 쓰시는 분은 하나님이시잖아요? 다시 말해 다윗을 사울의 손에서 구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그 분이 그렇게 정하셨기에 위기를 벗어나는 것이죠. 우리가 십자가의 은혜의 복음을 믿고 구원받은 것도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기로 하신 뜻 가운데 이루어진 일인 것을 믿으십니까? 기적적인 일이 일어난 것이죠. 이제 우리는 그 분의 섭리와 역사, 그리고 보호와 인도하심 속에 기적을 맛보며 살아갈 것입니다. 우리 생각같지는 않겠지만 그렇게 일하고 계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서로에게 요나단이 되면 좋겠습니다.? 세상의 삶과 어려움 속에 지치고 상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함께 하심을 깨우쳐 주고 힘을 주며 응원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