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2:1-16

고린도교회가 생겨난 시대에는 사람들이 화려한 언변을 통해 자신의 지혜를 드러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위대한 선생은 바로 그런 사람이어야 하는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세운 사도바울은 그들에게 그런 세상적으로 지혜롭다고 여겨지는 스승의 모습으로 그들에게 다가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고린도교회에서도 바울을 무시하고 그의 사도됨을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사도바울은 그가 그들에게 말과 지혜의 아름다운 것으로 나아가지 않은 이유를 설명합니다. 그것은 바로 복음과 믿음은 사람의 지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성령의 나타나심 안에 있는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십자가이기 때문입니다. 결코 이 복음은 사람의 지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성령을 통해 드러나는 하나님의 능력에 있는 것입니다. 구원의 복음은 사람의 지혜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지혜에 있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 하나님의 지혜는 사실 오랫동안 감추어져 있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만세 전부터 계획하신 일이지만 세상의 통치자와 지혜자들도 이 지혜를 알 수 없었기 때문에 그 지혜의 절정인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셨지만 그를 믿지 않았을 뿐 아니라 결국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아 죽인 것입니다.

사실 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 감추어진 하나님의 구원의 지혜는 사람의 지혜로 깨달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은 오로지 성령께서 깨닫게 해주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성령은 하나님의 영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그 놀라운 계획을 다 알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놀라운 것은 그 성령께서 우리에게 오셨기 때문에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행하는 이 놀라운 은혜의 일, 즉 구원의 놀라운 일을 알게 해주시는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것을 깨닫고 믿게 된 것은 결코 우리의 지혜가 아니라 하나님의 영이신 성령께로 우리로 깨닫게 하신 것입니다.

놀라운 구원의 역사를 성령께서 깨닫게 하신다는 사실은 결국 이 영적인 일을 깨닫지 못하는 자들은 여전히 육에 속한 자들이고, 그렇기에 그들은 성령의 일을 받지 않는 것을 알게 해줍니다. 그들에게는 이 모든 일들이 어리석게만 보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 어떠셨어요? 복음을 들을 때에 그 논리와 의미가 너무 좋아서 믿게 되셨나요? 아마 그런 분은 거의 없으실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를 믿게 된 것은 주님께서 믿음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매우 영적인 깨달음이고 성령께서 행하신 일입니다.

비록 모든 사람이 육적인 귀로 복음을 들을 기회는 있을지라도, 성령이 역사하시지 않으면 그 복음은 열매를 맺지 못합니다. 여러분과 저는 그 성령의 역사로 구원받은 열매들인 것입니다.

우리에게 복음을 전할 사명이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지혜와 논리로 할 수 없습니다. 비록 우리는 최선을 다해서 복음을 전해야 하지만, 그 일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철저히 의지함으로 그 모든 사역을 감당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끊임없이 포기하지 않고 기도할 이유입니다.

또한 우리의 모든 교회의 일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코 사람의 능력과 지혜를 의지하지 말고, 성령의 역사를 의지하며 감당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교회의 모든 일은 영적인 일이기 때문입니다.